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방역 혼선 줄 수 있어”...이재명 "우려 말씀 잘 새기겠다"
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방역 혼선 줄 수 있어”...이재명 "우려 말씀 잘 새기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은 13일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하는 데 대해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집중피해 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이 아니라 소비 진작을 위한 재난지원은 그 시점이 방역의 고비를 어느 정도 넘어선 시점, 사회적 활동을 크게 풀어도 되는 시점에서 집행하자는 게 민주당과 정부의 일관된 원칙”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경기도를 비롯한 일부 지자체에서 재난지원금을 모든 주민들에게 일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전 국민 지원도 중요하고 경기 진작도 중요하지만 어떤 조치도 방역태세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정부 일원으로서 중앙정부, 당과 발맞추는 일은 당연하고 중요하다”며 “우려의 말씀 잘 새기고 충분히 숙고하겠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김 최고위원의 지적에 “일리 있는 말씀”이라며 “한편으로는 국민의 삶도 바라봐 주십사 부탁드린다. 보건방역과 더불어 시급하게 경제방역에 나서지 않는다면 우리는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할지도 모른다. 함께 지혜를 모아서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