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 19 치료제 임상 2상 결과, 치료기간 3일 이상 줄여
셀트리온 코로나 19 치료제 임상 2상 결과, 치료기간 3일 이상 줄여
  • 이현구 기자 h1565@hanmail.net
  • 입력   2021. 01. 13   오후 6 : 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 19 항체 치료제인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코드명 CT-P59)의 임상 2상 결과, 위약군과 비교해 치료기간이 3일 이상 줄었다고 13일 공시했다.

셀트리온은 CT-P59(40mg/kg) 기준으로 위약군과 비교했을 때 입원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 발생률을 전체 환자 대상의 경우 54%, 50세 이상 중증증환자대상은 68% 감소시켰다고 설명했다.

임상적 회복까지의 기간은 CT-P59 치료군에서는 5.4일로 나타나 위약군(8.8일) 보다 3일 이상 줄었다. 중등증 또는 50세 이상의 중등증 환자의 경우 5~6일 이상 단축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특히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투약 후 사망 등의 중대한 이상 반응도 없어 안정성을 증명했다.

셀트리온은 CT-P59 임상 2상 결과 보고서를 바탕으로 국내 조건부 허가신청을 했으며, 지속적인 2, 3상 임상을 통해 유효성과 안정성 평가·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현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