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인이 사건 막으려면 행정·지역사회 함께 노력해야"
이재명 "정인이 사건 막으려면 행정·지역사회 함께 노력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의사표현이 서툰 아이들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려면 행정과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 우리에게 충격과 분노를 안겨준 정인이 사건은 개인의 악행 문제와는 별도로 학대받는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낌없이 사랑만 받아도 부족한 어린 아이에게 벌어진 비극 앞에 누구나 단순한 안타까움을 넘어선 깊은 책임감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아이는 온 마을과 공동체가 함께 돌봐야 하는 존재”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경기도가 시행하는 아동학대 예방책에 대해 소개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2019년부터 전국 최초로 가정보호 아동의 성장환경 전수 조사를 시작했고 지난해에도 10월부터 12월까지 가정보호 아동 11만여명의 안부를 살폈다”고 했다.

이어 “조사 결과 형편이 어려워 아이 양육이 여의치 않은 가정에는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특이사항이 발견된 아동은 전문기관과 연계해 보호조치를 취했다”며 “자녀를 방치하거나 학대하는 부모도 치료와 관리 대상으로 보고, 무기력에 빠진 부모가 자생할 수 있도록 치료지원에도 나섰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미래의 꿈과 희망인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께서도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