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기자회견 긴급 취소…당내 반발 숨고르기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기자회견 긴급 취소…당내 반발 숨고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제공

경기도가 18일로 예정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 기자회견을 전격 취소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17일 “내일(18일) 오전 예정된 재난기본소득 관련 경기도지사 기자회견을 취소했다”며 “애초 계획한 설 전 지급 등을 비롯한 추진 계획이 잠시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경기도가 기자회견 취소 경위를 자세히 밝히진 않았지만, 민주당내 반발을 고려한 조치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는다. 정부와 여당내 일부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난색을 표명한 상태에서 경기도 자체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추진하기에는 부담이 따르기 때문이다.

앞서 13일 친문계열인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추진에 대해 “국가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이 지사를 공개 비판했고, 이 지사는 14일 “보편지원을 하면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김 최고위원이 15일 이 지사에게 “여권 내부를 향한 ‘정치적 공격’을 그만두라”고 공세를 재개하자 이 지사도 같은 날 YTN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추진에) 문제가 있다면 당 지도부의 의견을 모아 전국에 균일하게 적용할 공식입장을 밝혀달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상황을 종합해보면 경기도가 당내 반발을 먼저 조율하는 것이 여권내 갈등을 막을 수 있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크다.

한편, 도는 설 연휴 전인 2월 초에 도민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한다는 내용을 18일에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