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하천 자전거 전용도로 연계 시내 곳곳 편리하게 오간다
의정부 하천 자전거 전용도로 연계 시내 곳곳 편리하게 오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량천변 자전거전용도로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의정부 하천 출입부 도로에 자전거 전용 횡단보도가 설치된다. 하천 자전거 전용도로를 이용, 시내 주요 도심을 편리하게 오갈 수 있도록 허기 위해서다.

19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지역에는 현재 78곳(총연장 127,58㎞)의 자전거도로가 있다. 이 중 자전거 전용도로는 중랑천 양주시계서 서울시계까지 17.81, 부용천 13.7㎞, 민락천 9.5㎞, 백석천 1.19㎞, 회룡천 0.61㎞ 등 하천변에 설치된 42.81㎞를 중심으로 9곳 43.45㎞다. 전체의 34%다. 나머지는 시내도로의 인도에 설치된 자전거, 보행자 겸용 자전거도로다. 시내 도로 중 인도폭이 좁아 자전거도로를 설치할 수 없어 단절 구간이 많다.

하지만 도심을 관통하는 중랑천ㆍ부용천ㆍ민락천ㆍ백석천ㆍ회룡천 주변 자전거 전용도로는 중랑천과 부용천을 통해 단절 구간 없이 연결되는데다 장애물도 없어 자전거를 타고 시내 전역을 오갈 수 있다.

시는 이에 하천 출입부 도로 횡단보도에 자전거 전용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올해는 동오역, 북부청사역 등 부용천과 연결되는 경전철역사와 발곡역 등 중랑천변 역사, 백석천과 연결되는 의정부시청역사 주변 도로 횡단보도 등 10여곳에 설치한다.

시 관계자는 “일반 자전거도로와 연계,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