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조커’ 송시우, “공격 포인트 10개 이상...팀 상위 스플릿 견인”
‘특급 조커’ 송시우, “공격 포인트 10개 이상...팀 상위 스플릿 견인”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1. 20   오후 1 : 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종료 직전 교체 투입, 승부 결정짓는 ‘시우 타임’ 업데이트 버전 약속
결승골을 넣은 뒤 '시우 타임'을 알리는 송시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더 많은 출전시간을 확보해 업데이트된 ‘시우 타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2016시즌부터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하고 있는 공격수 송시우(27)가 올 시즌 공격 포인트 10개 이상을 기록해 팀을 강등권서 완전 탈출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시우 타임’은 후반 막판 교체 투입된 송시우가 짧은 시간 안에 결정골을 잇달아 터트려 팬들이 그의 이름을 따서 지어준 애칭이다. ‘생존왕’, ‘잔류 DNA’ 등과 더불어 인천을 상징하는 단어가 됐다.

경남 거제서 동계 전지훈련 중인 송시우는 “팀 훈련을 하면서 개인적으로는 지구력과 스피드를 끌어올리기 위해 체지방을 빼고 있는 중”이라며 “개막 전까지 최상의 몸 상태를 만들어 경기장서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송시우는 팀이 뒤지고 있을 때마다 위기에서 구해주는 극장 골을 자주 터트리면서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입단 첫해 5득점ㆍ1도움으로 신인으로서는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극적 결승 골로 팀을 위기서 구해낸 비결에 대해 송시우는 “벤치에서 상대 팀의 전략을 확인하고, 특성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이후 교체 투입되면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한 것이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어느덧 6년 차를 맞이한 송시우는 주전보다 ‘조커’로 특화됐다는 평가를 받지만, 그는 묵묵히 맡은 임무를 완벽하게 소화한다.

송시우는 “선발 욕심이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주전으로 경기에 나서고 싶은 맘은 굴뚝같지만, 욕심을 내면 나도 모르게 힘이 들어가 제 실력이 나오지 않게 된다”면서 “주어진 시간에 늘 최선을 다하려 한다. 그 때마다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인천의 목표는 상위 스플릿 진출이다. 선수들 모두 인식하고 있는 부분이다. 올해 팀 중심이 될 베테랑들이 많이 들어왔다. 선수단이 하나 돼 팀이 더는 팬들께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