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법위 본연의 역할 다해달라”… 이재용, 구속 이후 첫 메시지
“준법위 본연의 역할 다해달라”… 이재용, 구속 이후 첫 메시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구속 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구속 이후 첫 옥중 메시지다.

삼성전자는 21일 변호인을 통해 이재용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했다고 전했다.

앞서 18일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준법감시위원회가 실효성의 기준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고, 앞으로 발생 가능한 새로운 행동을 선제적으로 감시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 부회장에 실형을 선고했다. 이에 일각에선 삼성이 더이상 준법감시위원회를 지속할 명분이 약해진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이 부회장의 이번 메시지는 자칫 흔들릴 수 있는 위원회의 위상에 힘을 실어준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5월 대국민 사과 자리에서 “준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이며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며 “재판이 끝나더라도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독립적인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고, 활동이 중단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이날 서울 서초사옥에서는 준법위 정례회의가 열렸다. 준법위는 이날 열리는 정기회의에서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7개 관계사가 제출한 준법 감시개선안을 검토,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 등 관계사들은 파기환송심 공판에서 전문심리위원들이 준법위의 한계로 지적했던 점을 보완하는 차원에서 최고경영진에 대한 감시 강화 등을 담은 개선안을 마련해 지난달 준법위에 전달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