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박순자, 변창흠 장관 만나 GTX 신속 착공·정차 문제 논의
윤관석·박순자, 변창흠 장관 만나 GTX 신속 착공·정차 문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이 21일 변창흠 신임 국토부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윤관석 위원장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이 21일 변창흠 신임 국토부장관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윤관석 위원장실 제공)

여야 경기·인천 전·현직 의원들이 21일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GTX 노선의 신속 착공 및 정차 문제를 잇달아 요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인천 남동을)은 이날 국회에서 변 장관을 만나 인천 남동에서 여의도까지 20분 시대를 열어줄 GTX-B 노선의 신속 착공과 조기개통을 요구했다.

윤 위원장은 또한 서창에서 구로까지 20분 권역에 넣어줄 제2경인선 광역철도의 제4차철도망계획 반영 및 예타 통과, 남동에서 KTX광명역까지 잇는 인천2호선 연장 사업 등 인천교통혁명 사업에 각별히 신경써 줄 것을 요청했다.

20대 국회 후반기 국토교통위원장을 역임한 국민의힘 박순자 전 의원(안산 단원을 당협위원장)도 이날 변 장관을 만나 GTX-C노선 금정에서 안산 정차역에 관해 논의했다.

박 전 의원은 변 장관에게 “현재 인프라와 향후 미래전망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중앙역이나 초지역에 정차하는 것이 가장 타당하다”고 제안했다.

▲ 국민의힘 박순자 전 의원은 21일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GTX-C노선 금정에서 안산 정차역에 관해 논의했다. (안산 단원을 당협 제공)
국민의힘 박순자 전 의원은 21일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GTX-C노선 금정에서 안산 정차역에 관해 논의했다. (안산 단원을 당협 제공)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