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21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서 전자투표시스템 첫 시행
양주시의회 21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서 전자투표시스템 첫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이 21일 열린 제32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전자투표시스템을 활용, 안건 표결처리를 진행하고 있다. 양주시의회 제공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이 21일 열린 제32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전자투표시스템을 활용, 안건 표결처리를 진행하고 있다. 양주시의회 제공

양주시의회가 처음 도입한 전자투표시스템(표결실명제)를 첫 시행했다.

시의회는 21일 제32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소상공인 지원 및 골목상권 활성화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안건 4건을 의결한 뒤 폐회했다.

특히 이번 임시회부터 태블릿PC를 활용한 전자투표시스템으로 상정된 안건마다 시의원들이 찬성 또는 반대의사를 기록 표결했다.

그동안 본회의에 상정된 안건은 의장이 의원들에게 이의 유무만 물은 뒤 ‘이의 없음’으로 처리했었다.

시의회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골목형 상점가를 육성하는데 중점을 둔 일부개정조례안 2건을 심의 의결했다.

소상공인 지원 및 골목상권 활성화 조례 일부개정안은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소상공인 경영안정과 성장을 돕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기 위해 제정된 조례다.

개정안에는 소상공인의 경영상담과 자문, 홍보ㆍ마케팅 등 판로개척, 상권ㆍ입지분석 등 여러 가지 경영안정 지원사업을 전문기관에 위탁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했다.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골목형 상점가 지정 등에 관한 사항을 신설하고, 도소매업의 비중이 높지 않은 음식점 등 소상공인 밀집구역도 ‘골목형 상점가’로 정해 전통시장이나 상점가에 준하는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지난해 양주시는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통해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 27억여원,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코로나19 방역ㆍ소독 지원 1억8천여만원 등 35억원을 지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