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한강 보며 드론 날린다”…대덕 드론비행장 6월 개장
고양 “한강 보며 드론 날린다”…대덕 드론비행장 6월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대덕 드론 비행장. 고양시 제공=연합뉴스
고양 대덕 드론 비행장. 고양시 제공=연합뉴스

고양지역에서 본격적인 드론시대가 열린다.

덕은동에 대덕 드론 비행장이 오는 6월 개장하고, 인근 화전동에는 드론 앵커센터가 오는 3월 착공되기 때문이다.

24일 고양시에 따르면 한강 대덕생태공원 내 조성 중인 대덕 드론 비행장은 지난해 12월 3억원을 들여 활주로 아스콘 포장 등 1차공사를 마쳤다.

현재는 안전한 드론 비행을 위한 담장·편의시설 설치 등이 진행 중이다.

드론 비행장은 넓이 3천400㎡에 활주로 2천400㎡(120m×20m), 잔디광장 1천30㎡ 등의 규모로 구성된다.

이용자들은 한강을 바라보며 드론을 띄울 수 있다. 이용료는 무료다.

시는 이 비행장을 직접 운영하며 직원 2명이 상주한다.이를 통해 이용자들의 안전사고와 이용자 간 분쟁·시설물 관리 등에서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대덕 드론 비행장을 향후 드론성능을 확인하는 시험장(테스트베드)으로 키우고 서울과 경기북부에 전무한 드론자격증 실기시험장으로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오는 3월 인근 화전동에 드론 앵커센터도 착공한다.

경의·중앙선 화전역 인근에 조성되는 드론 앵커센터는 140억원이 투입되며 부지 4천775㎡에 지하 1층, 지상 3층 등의 규모로 내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이곳은 실내비행체험장과 드론 관련 기업 입주공간(1천864㎡), 기업 연구개발(R&D) 공간(2천48㎡) 등으로 조성된다.

시는 이곳에 드론제작업체는 물론 드론과 관련된 소재·부품·장비 생산기업을 유치, 드론산업 메카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드론실내비행장은 테스트베드 기지와 시민 교육장, 체험장 등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시민 체감형 드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관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국비 7억원을 지원받았다. 이 예산으로 지난해 식사동과 고봉동 등 5곳에서 주변 위험요소를 식별하는 인공지능(AI) 기술을 드론에 접목한 안심귀가 서비스 406회, 드론 촬영을 통해 맨눈으로 확인이 어려운 도로와 건물 외벽의 파손 부위를 진단하는 인프라진단서비스 386회 등을 진행했다.

이재준 시장은 “드론산업을 구체화하기 위해 올해 드론산업팀을 신설했다”며 “앞으로 드론과 가상현실, 증강현실 콘텐츠를 활용한 첨단산업 등을 육성해 자족도시 전환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고양=유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