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 15주기 맞아 조망한 그의 삶, 백남준아트센터 대담 진행
백남준 15주기 맞아 조망한 그의 삶, 백남준아트센터 대담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 K-456〉을 시연 중인 백남준 (1982) (백남준아트센터 소장 ⓒ 폴 게린)

오는 29일은 세계적인 예술가 백남준(1932~2006)의 작고 15주기다. 백남준아트센터는 백남준의 15주기를 맞이하여 백남준의 삶과 예술을 현재의 관점으로 조명하는 두 가지의 대담을 온라인으로 연다.

26일 오후 2시에는 <현실이상> 전시의 참여작가 김윤철이 나선다. 아티스트 토크와 대담을 작가의 스튜디오와 백남준아트센터를 연결해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zoom)으로 진행한다. 토크에서는 물질의 입자와 유체의 역학이 지닌 예술적 잠재성을 탐색하는 작업에 대해 작가에게서 직접 듣고, 대담에서는 물질과 기계가 행위자로서 작동하는 김윤철의 작품세계를 과학적 실험이자 철학적 사유였던 백남준의 예술세계와 함께 놓고 살펴본다.

29일 오후 3시에는 세계적인 디지털 문화 이론 전문가인 레프 마노비치 뉴욕시립대학교 대학원 교수와 백남준아트센터 김성은 관장의 대담이 열린다. 백남준아트센터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는 대담에서 디지털 환경에서의 문화 지형도를 탐색하는 문화 분석의 틀을 통해 가상성, 빅데이터의 시대에 백남준의 예술과 사유를 현재적 관점에서 재고하며 작가 백남준을 기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백남준은 미디어 아트의 개척자이자 테크놀로지를 이용한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작업을 해왔던 예술가로 여전히 가장 ‘현대적인’ 작가로 칭송받고 있다. 특히 인간과 기계가 공존하는 사회를 예견하고, 예술적 비전을 제시했던 그는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 삶에 더 많은 시사점을 제시한다.

김성은 관장은 “아무도 겪어보지 못했던 시대를 통과하며 망설이고 주저할 때면 그 안에서 결코 잃지 말아야 할 가치, 꿋꿋이 향해야 할 방향을 찾을 수 있도록 지탱해 준 것이 바로 백남준”이라며 “백남준이 그랬듯이 예술과 기술로써 새로운 가능성의 지평을 찾아 나가는 데 전심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