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경찰, 일산화탄소 중독 주민 3명 극적 구조
파주경찰, 일산화탄소 중독 주민 3명 극적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위 남준승,
경위 남준승, 경사 이응용

경찰이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주민들을 신속하게 구조해 목숨을 건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7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5시40분께 파주읍 A교회에서 “일산화탄소 중독된 거 같다. 몸을 움직일 수 없다”는 공동대응 요청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에 파주파출소 소속 남준승 경위ㆍ이응용 경사는 신고접수 2분 만에 현장으로 이동해 이 교회 2층 난로가에 쓰러져 있는 B씨 등 교인 3명을 발견했다. 이어 신속히 창문을 개방한 뒤 건물 밖으로 긴급 후송한 뒤 119구급대에 인계, 병원으로 안전하게 후송시켰다. 남 경위는 “교인들의 진술과 현장 상황 등으로 보아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돼 창문을 개방하고 안전하고 신속히 밖으로 대피시켰다”고 말했다. A교인 측은 “교회잡일을 하느라 차단된 공간에서 난로를 켜고 일을 하다 가스에 중독된 것 같다. 경찰의 신속한 조치덕분에 교인들이 목숨을 건졌다”며 감사를 전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