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베 공무원 수사 의뢰…“약자 조롱 행위 그 자체 폭력”
이재명, 일베 공무원 수사 의뢰…“약자 조롱 행위 그 자체 폭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경기도 7급 공무원 합격자가 인터넷에 ‘성범죄 의심’ 글을 올려 임용 자격이 박탈된 것을 두고 “시민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행위를 자랑해 온 이가 공직수행자격이 있다고 생각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도 타인의 인권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보장되는 것이며, 특정한 성을 대상화하거나 사회적 약자를 조롱하는 행위는 그 자체로 명백한 폭력이며 실제 범죄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무원은 공무로서 주권자가 위임한 권한을 대신 행사하는 만큼 국민에 대한 무한봉사책임을 진다”며 “이 엄중한 책임을 보상하기 위해 신분보장에 연금으로 노후보장까지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전날 인사위원회를 열어 7급 신규 임용후보자 A씨에 대해 지방공무원 임용령상 품위 손상 등을 들어 ‘자격상실’을 의결했다. 또 A씨의 자격상실 의결과 별개로 그가 부인하는 별도의 혐의(미성년자 성매매 등)에 대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한편 A씨와 관련해 지난해 12월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일베 사이트에 성희롱 글들과 장애인 비하 글 등을 수없이 올린 사람의 7급 공무원 임용을 막아달라”는 글이 올라와 이날 기준으로 10만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