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다이렉트, 디지털 서비스 확장…생체 인증 인기
삼성화재 다이렉트, 디지털 서비스 확장…생체 인증 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체 및 PIN번호 본인인증 방식 추가…2개월 만에 누적 사용량 30만건
삼성화재 직원이 다이렉트 생체인증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다이렉트 채널에서 디지털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삼성화재 다이렉트는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휴대폰 인증, 카카오 인증, 토스 인증과 생체 인증과 비밀번호 6자리로 이뤄진 PIN 인증 등 다양한 본인 인증 방식을 제공한다. 기존에는 공동인증서, 휴대폰을 이용한 본인 인증 방식이 주로 사용됐으나 고객 편의를 높이고자 작년 1월 카카오 및 토스 인증, 11월 생체 및 PIN 인증 방식을 추가했다.

생체 인증은 도입 2개월 만에 누적 이용량이 30만건을 넘었다. 다이렉트에서 이용 가능한 생체 인증은 지문과 얼굴(Face ID) 인식이다. 생체 인증 서비스는 다른 바이오 인증 앱을 추가로 설치할 필요 없이 자사 앱 내에서 자체적으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통상적으로 보험사 앱의 생체 인증은 별도 바이오 인증 앱을 설치해 이용하는 방식을 쓴다.

다이렉트 앱에는 다양한 상담이 가능한 채팅 상담 서비스도 추가됐다. 과거 간단한 문의와 업무를 처리하는 챗봇 상담만을 운영했는데, 앞으로는 본인 인증 후 상담을 진행할 수 있으며 가입상담과 계약변경 같은 업무처리도 가능하다.

아울러, 2월 네이버페이가 도입되면 3대 금융 플랫폼인 네이버, 카카오, 토스의 제휴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게 된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삼성화재는 작년 12월 디지털본부를 신설해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디지털 환경에 맞는 더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