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사거리에서 술 취한 30대 운전자 신호등 들이받아
인천 서구 사거리에서 술 취한 30대 운전자 신호등 들이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의 한 사거리에서 술에 취한 30대 운전자가 신호등을 들이받아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10시10분께 인천시 서구 가정동의 한 사거리에서 술에 취해 카니발 차량을 몰다가 인도에 있는 신호등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A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를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곧 A씨를 불러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보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