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이동 최소화, 버스, 여객선 예약 7%대 그쳐, 기업 근로자 지갑은 ‘텅텅’
설 명절 이동 최소화, 버스, 여객선 예약 7%대 그쳐, 기업 근로자 지갑은 ‘텅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인천의 설 명절은 우울할 전망이다. 버스와 여객선 예약률은 급감했고, 근로자의 지갑은 텅텅 비었다.

4일 인천교통공사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올해 설 연휴 간 고속·시외버스 일평균 예약률은 7.5%로 지난해 설 연휴 기간(56.3%)보다 48.8%p 급감했다. 인천해수청은 올해 인천항 연안여객선의 여객수요가 지난해보다 7.5%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고, 이날 기준 인천 여객선의 예약률은 정원의 7% 수준이다.

이는 시민들이 코로나19 감염 우려와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유지 등을 고려해 이번 명절 귀성을 포기한 결과라는 게 기관들의 설명이다. 설 연휴 간 귀성 행렬과 친인척이 삼삼오오 모인 풍경도 사라질 전망이다.

시민들의 주머니 사정도 여의치 않다. 코로나19로 회사 재정이 어려워지자 대다수 기업은 연초에 지급하는 성과급을 줄이고 있다.

인천의 A기업은 이번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다. 설 상여금 대신 직원들에게 소정의 선물을 지급하는 것으로 대체했다. 연휴 간 휴일은 설 당일 뿐이다. 부품수급 문제를 겪고 있는 회사가 지체금을 물지 않으려면 부품이 들어오는 즉시 제품을 만들어 거래처에 납품해야 하기 때문이다. 직원들은 연휴에도 쉬지 못하고 작업 대기 상태로 있어야 한다.

인천의 B기업은 지난해 설 연휴 기본급의 50%를 상여금으로 지급했지만 올해는 직원 1인당 20만원만 지급하기로 했다. 상여금을 주지 못하는 대신 설 연휴 기간 앞뒤로 1일씩 더 쉬는 방향을 고려 중이다.

인천 남동구에 사는 C씨(49)는 “올해는 고향에 계신 부모님께 가지도 못하고, 성과급도 받지 못해 어느 때보다 우울한 명절일 것 같다”며 “회사 사정이 어려우니 이해는 가지만, 그래도 서운한 마음은 어쩔 수 없다”고 했다.

해마다 명절이면 사회복지시설과 저소득층 가구를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는 모습도 볼 수 없다. 시는 사회적거리두기에 따라 총 700만원의 위문금을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10곳과 저소득 가구 10곳에 계좌이체로 지급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서로 의지하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했으면 한다”며 “시민의 안전과 복지 증진에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강우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