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설 명절 '물가 잡고 방역 안심' 전통시장 위해 나서
인천 서구, 설 명절 '물가 잡고 방역 안심' 전통시장 위해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서구청장(왼쪽)이 최근 지역 내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과 함께 물가안정 등을 위한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서구 제공.

인천 서구가 다가오는 설 명절 ‘물가는 꽉 잡고, 방역은 철저히’해 구민의 건강하고 편안한 전통시장 이용을 돕기 위해 나섰다.

구는 최근 지역 내 전통시장을 찾아 물가 안정 및 방역수칙 준수를 위한 홍보활동을 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캠페인에는 이재현 서구청장과 관련 부서 직원, 시장 상인회 회원 등이 함께 참여했다.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 탓에 물가 상승 우려가 더해져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 계획했다. 지역 상인을 돕는 한편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장려한다는 목표다.

구는 또 이와 함께 시장 내 마스크 착용을 준수하도록 해 코로나19의 확산 우려를 막고, 에너지 절약 실천 홍보까지 한 번에 이뤄냈다.

구는 오는 10일까지를 설 명절 물가 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해 ‘설 명절 대비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멸절 성수품에 대한 중점 관리와 물가 안정 대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연휴 동안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상인회와 실시간 연락체계를 유지한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귀성객이 줄면서 주변 전통시장을 찾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전통시장에서 물가 관리, 원산지·가격 표시 등 올바른 상행위를 준수하고 코로나19에 꼼꼼하게 대비함으로써 많은 분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