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부 장관 인천 연안여객터미널 등 찾아 바다내비 서비스 등 점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인천 연안여객터미널 등 찾아 바다내비 서비스 등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인천항을 찾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바다 내비게이션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해양수산부 제공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8일 오후 인천항을 찾아 ‘연안여객 특별수송 대책’과 ‘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 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문 장관은 인천 중구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코로나 19 방역 상황과 설 연휴기간 여객특별수송 대책 준비 상황을 살피고, 터미널 운영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올해는 설 명절 동안에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 여객선을 이용한 고향 방문객이 다소 줄 전망”이라며 “하지만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한 귀향길이 되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문 장관은 인천항 어선부두에서 바다 내비게이션(e-Nav) 전용 선박단말기를 장착한 8t급 어선 제3남수호에 직접 승선해 지난달 30일 첫 운영에 들어간 ‘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점검했다. 또 최적항로 제공,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통한 영상통화, 조난신호 발신 등 기능 시연을 참관하고 이용자의 의견을 들었다.

세계 첫 상용화에 성공한 바다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면 충돌과 좌초 위험 등 해상교통정보를 실시간 받을 수 있다.

문 장관은 “바다 내비게이션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의 품질 향상과 시스템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