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고법 김주현 초대 법원장, 김승편 수석부장판사 퇴임
수원고법 김주현 초대 법원장, 김승편 수석부장판사 퇴임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2. 08   오후 6 : 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현 수원고법 법원장 퇴임식 수원고법 제공

김주현 초대 수원고등법원장(60ㆍ사법연수원 14기)이 8일 33년간의 법관 생활을 마무리하고 퇴임했다.

수원고등법원은 이날 오후 김 김주현 수원고등법원장의 퇴임식을 진행했다.

김 법원장은 2019년 3월 수원 광교신도시에 개원한 수원고법의 초대 법원장으로 취임해 지난 2년여간 재임했다. 그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법 서비스 지원기능을 통합적으로 갖춘 사법 접근센터를 전국 최초로 수원고법에 설치하고, 수원법원 조정센터의 문을 여는 등 재판 당사자들을 위해 노력해왔다.

김 법원장은 “법관 생활 동안 능력과 인품이 부족했는데도 선후배, 동료 법관들이 도와줘 33년의 법관 생활을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 법원장은 퇴임 후 법률사무소 익선에서 변호사로 근무할 계획이다.

앞서 이날 오전 김승표 초대 수원고법 수석부장판사(56ㆍ20기)도 퇴임했다. 김 수석부장은 개인 변호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