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지역 제조업체 설 상여금 소폭 상승…휴무일수는 줄어
시흥지역 제조업체 설 상여금 소폭 상승…휴무일수는 줄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지역 설연휴 평균 상여금 지급 기업은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한 반면 휴무일수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시흥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설날연휴 휴무계획 조사 결과 설날 상여금 지급 기업은 66.0%가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나 전년 대비(63.0%) 3%p트 올랐다. 대부분 정기상여금 형태로 지급한다.

설날연휴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은 100곳 중 66곳(66.0%)이었다. 지난해(63.0%)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상여금 지급형태는 정기상여금으로 지급하는 기업이 66곳 중 39곳(59.1%)이었고, 특별상여금은 15곳(22.7%), 선물세트는 12곳(18.2%) 등이었다.

기본급 대비 상여금 지급 기업 54곳 중 28곳(51.8%)은 50% 미만, 50% 이상은 5곳(9.2%), 100% 이상 10곳(18.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평균 휴무일수는 ‘4.08일’로 전년 ‘4.19일’보다 소폭 줄었다.

휴무형태별로 일괄적 단체 휴무에 98%(98곳)이었고 2%(2곳)는 일부 휴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날연휴 평균 휴무일은 주말 포함 4.08일로 지난해 평균 4.19일보다 소폭 줄었다. 대부분 11일을 시작으로 주말 포함해 14일까지 나흘을 휴무기간으로 계획하고 있다.

시흥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명절 상여금은 해마다 60%대 선에서 크게 변동이 없고, 토ㆍ일요일에 명절이 겹치면서 휴무일수가 줄어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이메일과 팩시밀리 등으로 진행됐으며 조사대상 기업 2천곳 중 100곳이 응답해 5% 응답률을 보였다. 시흥=김형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