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교육격차 해소 위해 초등학생 원격수업 지원한다
경기도, 교육격차 해소 위해 초등학생 원격수업 지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원격수업으로 어려움을 겪는 교육취약계층 학생들을 돕고자 두 팔을 걷었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경기도교육청 함께 도내 교육복지투자대상지역 131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오는 19일까지 수요조사를 통해 2ㆍ3학년 진급 예정 학생과 예비 1학년 학생의 디지털 교육을 도와줄 전문 강사를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오는 17일부터 26일까지 학교별로 1~2회 찾아가 ▲태블릿PC, 스마트폰, 데스크탑 등 개인 학습기기 활용방법 ▲e학습터, Zoom, 한글보물찾기, 경기함께놀자 등 각 학교에서 사용하는 원격수업 프로그램별 접속방법과 학습방법 등을 교육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회 집합교육 시 참여 학생은 4명 이하로 제한한다. 강사는 방문 전 자가진단과 학습 전ㆍ후 사용 디지털기기 소독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지킬 계획이다.

이번 지원은 원격수업에 따른 교육격차를 해결하고자 추진됐다. 원격수업은 교육취약계층 학생들이 디지털기기 사용법이나 원격수업 프로그램 활용방법을 몰라 교육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8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설문조사 결과에도 61.8%의 응답자가 원격수업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학습격차 심화’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도는 도교육청과 실무협의를 거쳐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에 대한 디지털 교육 지원 방안을 실시했다. 도는 이번 사업이 원격수업에 대한 학생들의 혼란을 줄이고 학습 효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걸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원격 수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편리하게 공부하고,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경기도와 도 교육청이 적극 협력하겠다”고 했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