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병 휴가도 80일 만에 재개, '군내 거리두기'도 완화
군 장병 휴가도 80일 만에 재개, '군내 거리두기'도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군 장병의 휴가도 재개될 방침이다.

13일 국방부는 오는 15일부터 28일까지 모든 부대에 ‘군내 거리두기’를 현행 2.5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완화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군 장병의 휴가도 군내 PCR(유전자증폭) 검사 능력 등 휴가자 방역관리가 가능한 범위(부대 병력 20% 이내)에서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

단, 휴가 복귀 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복귀 후에는 영내 장병과 공간을 분리해 예방적 격리와 관찰 등을 거쳐야 한다.

외출 역시 원칙적으로 통제하나 현장 지휘관 판단에 따라 안전지역에 한해 시행된다. 면회·외박은 현행대로 계속 통제된다.

한편 군 장병의 휴가 전면통제가 풀리는 것은 지난해 11월 27일 이후 80일 만이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