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단계 수질오염총량제 시행
광주시 2단계 수질오염총량제 시행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1. 02. 14   오전 12 : 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2단계 수질오염총량제를 시행한다.

시는 앞서 지난달 22일 2단계 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 지역개발부하량 가할당계획을 공고했다.

수질오염총량제는 수계를 단위유역으로 나누고 단위 유역별로 목표수질을 설정한 후 설정된 목표수질을 달성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오염물질의 배출(허용) 총량을 정해 관리하는 제도이다.

특별대책지역 1권역에선 건축연면적 800㎡ 이상(숙박·식품접객업은 400㎡), 20세대 이상의 주택, 환경영향평가사업 등에 개발 부하량을 할당함에 따라 주민편익 시설 및 대규모 지역개발사업이 가능하다.

시는 지난 2013년부터 수질오염총량제 1단계를 시행, 지난해 12월 마무리했으며 그동안 매년 이행평가를 통해 단위유역별 목표수질과 할당부하량을 준수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부터 오는 2030년까지 2단계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을 통해 지역개발과 친환경 생태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수질개선방안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