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지나가는 차량 막고 운전자 등 무차별 보복 폭행한 외국인 5명 영장
도로 지나가는 차량 막고 운전자 등 무차별 보복 폭행한 외국인 5명 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를 지나는 차량을 가로막고 운전자 등을 마구 때린 외국인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폭력수사계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A씨(45) 등 외국인 6명을 검거하고 이 중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8일 오후 4시50분께 화성시 남양면의 한 도로에서 B씨(39ㆍ러시아)와 C씨(40ㆍ우크라이나)가 타고 있던 승용차를 막아 세워 차량을 부순 뒤 B씨 등을 차 밖으로 끌어내 둔기와 발로 머리, 배 등을 수십 차례 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전신에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4일 만인 지난 12일 평택시와 인천시의 모텔 등지에서 A씨 일당을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과거 B씨를 때려 처벌받게 된 것에 불만을 품고 지인들과 함께 보복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