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지역 특산물로 안산 브랜드 빵 개발 추진
안산시 지역 특산물로 안산 브랜드 빵 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민간업체 및 단체들과 공동으로 지역 특산물을 활용, ‘브랜드 빵’ 개발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지역 특산물에는 대부도 김과 대부도 포도, 대부도 밀 등이 포함된다.

지역 토박이 기업인 ㈜좋은아침을 비롯해 군자농협과 안산 대부밀 콩 영농조합법인, 청춘영어조합법인 등이 참가한다.

시는 브랜드 빵 개발을 위해 민간 업체 및 단체들과 손을 잡는다.

㈜좋은아침은 대부도 포도와 대부도 김, 대부도 밀 등을 활용한 브랜드 빵 개발과 생산, 판매처 확대 등을 담당한다.

군자농협과 안산 대부밀 콩 영농조합법인, 청춘영어조합 등은 품질 좋은 특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시는 브랜드 빵 생산 및 소비 활성화를 위한 각종 행정지원을 담당한다.

시와 각 기관 및 단체 등은 올 상반기 중 브랜드 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시는 이날 제1회의실에서 ㈜좋은아침, 군자농협, 안산 대부밀 콩 영농조합법인, 청춘영어조합법인과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안산 브랜드 빵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과 협력해 대부도에 대규모 우리밀 생산단지를 조성한 뒤 이곳에서 생산되는 밀을 활용한 ‘대부도 우리밀 익는 국수마을’ 조성도 추진 중이다.

윤화섭 시장은 “안산지역 특산물을 활용, 안산 브랜드 빵을 개발해 지역 특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