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공원 정비ㆍ조성사업 본격화…낙원ㆍ한미ㆍ석수ㆍ삼덕공원 등
안양시 공원 정비ㆍ조성사업 본격화…낙원ㆍ한미ㆍ석수ㆍ삼덕공원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어린이공원

안양시가 연내 지역 곳곳 공원들을 정비ㆍ조성, 시민행복지수를 높인다.

1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안양시 관악장애인종합복지관(만안구 경수대로 1132) 부속 낙원어린이공원을 생태놀이터로 조성한다. 생태놀이터는 도심에서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의 테마공간이다. 지난해 박달권역인 석수어린이공원과 호계권역의 목련어린이공원 등을 생태놀이터로 조성한 바 있다.

낙원어린이공원에는 자연친화적 소재를 중심으로 한 놀이 및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특히 장애인복지시설이 인접한 관계로 휠체어를 타고도 즐길 수 있는 무장애놀이시설이 선보인다. 시는 4억8천만원을 들여 오는 6월 착공, 오는 10월 준공할 계획이다.

▲ 석수어린이공원
석수어린이공원

부흥동 관악어린이공원과 귀인동 꿈마을어린이공원, 희성어린이공원 등은 리모델링이 추진된다. 시는 사업비 20억5천만원을 들여 오는 10월까지 공사를 진행한다.

동안ㆍ마분 어린이공원(관양1동)과 부림어린이공원(관양2동), 새샘(어린이공원(안양2동)과 꿈동산·양지어린이공원(안양3동), 교화어린이공원(안양6동) 등 노후한 시설로 안전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된 8곳에 대해서도 오는 5~7월 현대식 놀이시설로 교체한다. 이곳 역시 안전을 겸비한 탄성형으로 바닥이 새롭게 깔린다.

등산로가 있는 호계공원에 대해선 급경사로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구간 일대에 데크를 신설하고, 안전난간대와 의자 등을 보강한다.

시는 지난해 지하 공영주차장 조성과 함께 안양의 기부상징공간으로 리모델링한 안양4동 삼덕공원을 경관조명으로 장식,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시는 사업비 10억원을 확보, 오는 8월 착공해 연말 완공할 계획이다.

최대호 시장은 “주택가 주변을 중심으로 한 힐링공간 조성사업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삼덕공원 전경
삼덕공원 전경

안양=한상근ㆍ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