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해솔초교 개교 1년 만에 학급수 급증…개학 앞두고 비상
안산 해솔초교 개교 1년 만에 학급수 급증…개학 앞두고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지역 한 초등학교가 개교 1년만에 학급수가 급증, 다음달초 개학을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17일 안산교육지원청 및 주민들에 따르면 상록구 사동 안산해솔초교는 지난해 3월 25학급(학생수 690여명) 규모로 개교했다.

그러나 같은 해 5월과 10월 인근에 7천여세대 규모의 아파트단지가 잇따라 들어서면서 전입 학생이 급증, 학급수가 연말에는 44학급까지 늘어났다.

이후에도 주민입주가 계속되면서 다음달 전체 학급수가 66학급(학생수 1천660여명)에 이를 것으로 교육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교육당국이 개교 당시 파악한 학급수의 2.6배인데다 애초 해당 학교 설립계획 규모인 48학급에 비해서도 무려 18학급이나 늘었다.

이 학교가 이처럼 개교 1년만에 학급수가 급증한 건 교육당국이 학생수요 예측을 잘못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교육당국은 지난 2016년 해당 초교 설립을 검토하면서 인근 입주 예정 아파트 가구당 학령(8∼13세)인구를 안산지역 전체 평균인 0.2명으로 산정했으나 최근 2차례 조사 결과 인근 아파트 가구당 학령인구는 0.28∼0.3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단지 인근 500여세대의 오피스텔 입주도 제대로 감안하지 않았다.

이에 학부모들은 “교육당국이 학생수요 예측을 안일하게 한 탓에 학생들이 교육권을 침해당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안산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해솔초교 인근 아파트가 주변 개발 호재 등 입지 조건이 양호, 애초 예상과 달리 젊은 부부들의 선호도가 높았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부족한 교실 확보 등을 위해 다음달 초 개학을 앞두고 교사연구실 및 다목적실 등 20여실을 급히 일반교실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