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우선구매 확대계획 관련 6급 이하 직원들에 서약서 요구 논란
안산시 우선구매 확대계획 관련 6급 이하 직원들에 서약서 요구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관급자재 지역업체 생산물품 우선구매방안을 추진하면서 사업부서 6급 이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구매이행 서약서까지 받아 논란이다.

안산시는 최근 지역업체 생산물품 우선구매를 반영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모두 부서에 발송했다.

예산이 수반되는 각종 공사 및 용역, 물품구매 등을 추진할 경우 지역업체 생산물품을 우선 구매,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하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시는 이 과정에서 6급 이하 전 직원에게 구매이행 서약서 제출을 제출을 요구해 물의를 빚고있다.

또 지역업체 생산물품 여부확인이 용이하도록 식별번호 표시를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도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계약대장에 계약 대상자를 인천지방조달청이 아닌 ‘거래업체’로 입력, 지역업체 계약현황 파악이 가능하도록 계약대장 입력방안 통일화도 추진 중이다.

공문 내용에는 ▲관급자재 설계 시 지역명 표기 의무화 ▲계약심사 시 지역업체 생산물품 여부 재확인 ▲관외업체 생산물품 구매 시 추천사유서 첨부 필수화 ▲사전검토 전담공무원 지정 등이 담겨 있다.

6급 이하 직원들은 “취지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아무 것도 없는데도 구매이행 서약서 제출까지 요구하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관련 부서 관계자는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며 “기초설계단계에서 실무진 의견이 반영돼 이를 지역업체 생산물품을 구매하자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