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정부에 대부도 접근성 강화 등 주요 시정현안 건의
안산시 정부에 대부도 접근성 강화 등 주요 시정현안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국토교통부 및 해양수산부 등에 시의 주요 시정현안과 관련한 정책을 잇따라 건의했다.

21일 시에 따르면 윤화섭 시장은 최근 국회에서 실시된 변창흠 국토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수도권 대표 해양 관광지인 대부도의 접근성 강화 방안과 산업단지 물량 추가배정을 요청했다.

먼저 윤 시장은 대부도와 육지를 연결하는 시화방조제의 극심한 교통체증 개선을 위해 ▲시화방조제 유지관리 도로 공휴일 임시 개방 ▲지방도 301호선의 국가지원지방도 지정을 통한 도로 확장 등에 대한 정책을 건의했다.

또한, 국토부 공모사업으로 추진하는 한양대에리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과 관련 산업단지 물량 추가배정을 요청하며 혁신기업 육성 및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주재로 경기ㆍ인천지역 9개 지자체장이 참여하는 영상회의에 참석, 260억 원 규모의 신규 사업 및 중장기 정책 5건을 건의했다.

주요 건의 사항은 ▲친환경양식어업 육성사업 추진 ▲방아머리항~탄도항 방파제 연장 사업 ▲신재생에너지 정책 원활한 추진 위한 공유수면관리법 개정 ▲서해특정해역 내 조업을 통한 경기 연안어업인의 안정적인 조업환경 조성 ▲꽃게 총허용어획량 경기도 배정 등이다.

윤 시장은 “중앙정부에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정책 건의를 통해 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안산의 밝은 미래를 구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