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민정수석 사의 철회…“최선을 다해 직무 수행”
신현수 민정수석 사의 철회…“최선을 다해 직무 수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검찰인사 두고 갈등·사의표명
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업무 복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신현수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신 수석은 이달 초 검찰 고위 간부 인사와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검찰측 의견을 중재하던 중 박 장관이 조율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 보고 및 재가를 거쳐 지난 7일 법무부안대로 인사를 발표하자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신 수석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연차를 내고 주말까지 더해 나흘간 휴식을 취했으며, 이날 청와대로 출근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박 장관이 문 대통령의 재가 없이 인사안을 발표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대통령 재가 없이 인사안을 발표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신 수석이 박 장관에 대해 감찰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신 수석의 입으로 감찰을 건의드린 적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했으니 대통령이 결정할 시간이 남았다”며 “신 수석은 정상적으로 집무하고 있고, 대통령이 무슨 결정을 할지는 제가 드릴 말씀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