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료법 개정안 강력 반발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차질 우려
의협, 의료법 개정안 강력 반발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차질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금고 이상 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에 강력 반발하며 ‘총파업’ 카드를 꺼내들어 코로나19 백신 접종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22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금고 이상의 형을 확정받은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할 경우 전국 의사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도 이날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금고형을 최종 선고받은 의사의 면허 취소 개정안 의결 움직임에 대해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전쟁 중인 의사의 등 뒤를 칼로 찌른 것”이라며 비판했다. 이 회장은 “도의사회는 의협의 최종 결정과 입장을 따를 예정으로, 최악의 상황까지 가지 않도록 잘 해결되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의협의 총파업 예고에 “의료계가 백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창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날 “오해하거나 잘못된 정보가 소통(유통)되지 않도록 의료계와 계속 소통해 방역이나 백신 접종 과정에서 의료계의 참여 거부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