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정책 네트워크, 공항경제권·자원순환 등 현안 해결에 맞손
인천시민정책 네트워크, 공항경제권·자원순환 등 현안 해결에 맞손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2. 22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시민사회단체가 공항경제권 및 자원순환 등 지역 현안 해결에 힘을 모은다.

시는 22일 남동구 샤팰드미앙에서 지역 내 시민사회단체와 함께하는 ‘시민정책 네트워크 대표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시와 인천시의회, 29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자발·수평적 범시민 소통채널이다.

이날 대표회의에선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채택한 공동의제의 추진 활성화를 다짐했다. 앞서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정기총회를 통해 ‘공항경제권 살리기’ ‘바다 되찾기’ ‘사법주권 찾기’ ‘경제선순환 구조 구축’ ‘도시균형발전 실현’ ‘자원순환 정책과제 실현’ 등 모두 6개의 공동의제를 채택했다.

공동의제에 대한 논의에서 ‘공항경제권 살리기’는 ‘공항경제권 만들기’로 이름을 바꿔 인천국제공항의 안전과 항공산업발전에 주력하기로 했다. 또 주민중심의 도시균형발전방안 실천과제를 추진, 민선7기 공약인 ‘도시균형발전 실현’에 단체별 역할을 찾아 현안을 해결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자원순환 정책과제 실현’은 다음달 워크숍을 통해 감량·재활용·분리배출 등 3개 분과에 2개씩 실천운동을 정하고 생활쓰레기 감량운동에 구체적인 시민실천운동을 하기로 했다. 또 환경·주민·경제·노동·사회복지·교육 등 현재 43개의 다양한 단체를 구성하고 추가로 동참할 단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환경특별시 인천, 친환경 세대로의 전환에 시민실천력이 없으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범시민적 운동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아줘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시민단체와 지역 현안 해결에 지속적으로 함께 할 것”이라며 “민선7기가 소통의 바다에서 순항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인천평화복지연대가 시민사회 공동간사의 역할을 맡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