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3차 공공기관 이전' 유치전담팀 구성 등 강력 드라이브
양주시, '3차 공공기관 이전' 유치전담팀 구성 등 강력 드라이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경기도의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에 선제적으로 대응,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TF)을 구성하는 등 유치전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2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7일 경기도의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계획에 적극 환영을 뜻을 밝히고 3차 공공기관 유치전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을 공식화했다.

3차 이전대상 공공기관은 수원시에 위치한 경기연구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총 7개 기관이다.

시는 3차 이전 추진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조학수 부시장을 단장으로 도의원과 시의원, 민간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

이는 지난해 경기도 공공기관 2차 이전 당시에도 유치전담팀을 구성, 민관 협력체계 구축 등을 통한 경기교통공사 유치에 성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략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서다.

테스크포스팀은 우선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유치계획을 수립해 7개 기관 중 유치에 주력할 후보기관을 선정하고 전략적으로 접근할 계획이다.

또한 다음달 예정된 공공기관별 이전 공모에 대비해 관련 용역을 추진하는등 타 시군에 앞선 대응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 단장인 조학수 부시장은 “지난해 유치에 성공한 경기교통공사는 시민들의 염원과 노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양주시민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3차 공공기관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재명 도지사의 강력한 균형발전 의지를 적극 지지하며 ‘특별한 희생에 따른 특별한 보상’ 실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계획은 양주시를 포함한 경기북부지역에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라며 “그동안 지역발전에서 소외됐던 경기북부의 발전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도ㆍ시의원과 힘을 합쳐 공공기관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의 균형발전과 화합을 위해 이전하는 공공기관과 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교통, 주거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