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 주민들, 경기도 산하기관 이전 반발 본격화…25일 도청 앞 집회 등 예고
광교 주민들, 경기도 산하기관 이전 반발 본격화…25일 도청 앞 집회 등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북ㆍ동부 지역 이전 계획에 수원 광교지역 주민들이 집단행동을 예고(본보 22일자 6면)한 가운데 주민들의 반발이 본격화되고 있다.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주민들은 오는 25일 경기도청 앞 집회를 시작으로 행동을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23일 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22일 경기도 산하기관 이전에 반대하는 광교 주민들은 ‘경기도 융합타운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했다.

비상대책위원회에는 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를 비롯해 광교 카페거리 발전위원회, 웰빙마을 발전협의회, 웰빙캠퍼스타운 연합회, 광교동 경로당 연합회 등의 단체가 참여하기로 했다. 비대위원장은 광교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인 이오수 회장이 맡는다.

우선 비대위는 오는 25일 오전 11시께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교지역 내 공공기관 이전 계획 철회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의 이전 계획 철회 촉구와 주민과의 소통 부재를 규탄하는 내용이 성명서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1일에는 수원시장과 지역 시ㆍ도의원의 주민소환서명 작성을 시작한다. 이어 지역구 의원인 민주당 박광온 의원과 수원시장, 수원시의회 의장 면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최종적으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포함해 박광온 의원, 수원시장, 공공기관 노조위원장과 5자 면담을 열겠다는 게 비대위의 구상이다.

이 밖에 비대위는 광교지역 내 공공기관 이전 철회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게시하는 한편 수원컨벤션센터 인근 차량 경적 시위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오수 비대위원장은 “광교 주민들은 이번 산하기관 이전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일방적인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12만 광교 입주민들은 한마음으로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광교지역 주민자치회들도 공공기관 이전에 반대하는 성명문 발표를 계획 중이다. 이광혁 광교1동 주민자치회장은 “10여년간 이곳에 터를 잡은 주민들을 무시하고 균형발전이라는 논리 하나만으로 기관을 이전한다는 것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독단적인 결정”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은 하나도 수용하지 않는 등 절차적 문제가 많아 광교신도시 내 주민자치회들이 모여 기관 이전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희ㆍ한수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