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서울지역본부, 금연지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LH 서울지역본부, 금연지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서울지역본부, 금연지원 업무협약

LH 서울지역본부(본부장 오영오)가 금연지원서비스를 통해 LH 입주민 건강지키기에 나섰다.

LH 서울지역본부는 25일 고양시에 있는 국립암센터에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서울금연지원센터, 국립암센터 경기북부금연지원센터와 LH 입주민 대상 금연지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LH 임대주택 입주민 삶의 질 향상 및 공동주택 간접흡연 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대상은 LH 서울지역본부 관할 서울특별시, 경기도 임대단지 등 139개 단지 입주민이다.

공동주택 간접흡연은 심각한 사회문제로, 국민신문고 공동주택 층간소음 및 간접흡연 민원 조사에서도 간접흡연피해 민원(726건, 58%)이 층간소음 민원(517건, 42%)보다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막기 위해 지난 2017년 공동주택관리법이 개정됐으나 여전히 주민 간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관리소의 간접흡연 중단 또는 금연조치 권고의 강제성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3개 기관은 ▲서울 및 경기북부지역 임대주택 내 입주민 대상 금연 홍보활동 ▲찾아가는 금연지원서비스 등 대상자별 맞춤형 금연 프로그램 제공 ▲코로나19 감염 예방 비대면 온라인 및 전화(교육, 상담)서비스를 지원한다.

주양규 LH 서울지역본부 주거복지사업처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주택 내 간접흡연 갈등 해결이 되길 바란다”며 “아울러 입주민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한 만큼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