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ㆍ빚투족 부담 커진다…은행 가계대출 금리 ‘들썩’
영끌ㆍ빚투족 부담 커진다…은행 가계대출 금리 ‘들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금리가 오르고 신용대출 규제를 위한 우대금리 축소까지 겹치면서 가계대출 금리가 들썩이고 있다.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은행의 대출금리가 반년 만에 크게는 0.6%p까지 뛰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로 투자) 등 투자를 위해 은행 빚을 진 소비자들의 부담이 갈수록 커질 전망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 4대 시중은행의 2월25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1등급ㆍ1년)는 연 2.59∼3.65% 수준이다.

이는 ‘1%대’ 신용대출 금리가 등장했던 지난해 7월 말의 1.99∼3.51%와 비교해 하단이 0.6%p나 높아진 수치다. 이 시점은 같은 해 3∼5월 한국은행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방어 차원에서 두 달 만에 기준금리를 0.75%p(1.25→0.50%)나 크게 낮춘 뒤 은행 대출 금리에도 저금리 기조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던 때였다.

신용대출 금리는 은행채 6개월ㆍ1년물 등 금융채 단기물 금리를 지표로 삼는다. 따라서 6개월 사이 0.6%p나 뛴 데는 기본적으로 금융채 금리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국고채 10년물 등 장기 금리가 경기 개선이나 인플레이션 기대 등을 반영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설 만큼 꽤 올랐기 때문이다.

실제로 신용대출 지표금리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은행채 1년물(AAAㆍ무보증) 금리는 작년 7월 말 0.761%에서 지난 26일 현재 0.856%로 반년 만에 0.095%p 높아졌다. 하지만 신용대출 지표금리의 0.1%p 상승만으로 0.6%p에 이르는 신용대출 금리 인상 폭을 모두 설명할 수 없다.

나머지 금리 상승분은 작년 10월 이후 금융당국이 본격적으로 ‘신용대출 조이기’에 나서면서 은행들이 우대금리 폭을 크게 깎은 데 따른 것이다. 신용대출 금리는 기준금리에 거래실적 등을 반영한 우대금리를 빼고 정해지는데, 지난해 말 은행들은 신용대출 규제의 수단으로서 앞다퉈 우대금리를 0.5%p 이상 줄였다. 이런 대출 금리 오름세는 신규 차주(돈 빌리는 사람)뿐 아니라 이미 대출을 받은 기존 차주들에게도 부담일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도 약정에 따라 3개월, 6개월 단위로 현시점의 기준금리를 적용받는 경우가 많다”며 “신용대출로 2억원을 빌렸는데 금리가 0.5%p 올랐다면, 연간으로는 100만원이나 이자가 늘어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