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 자택서 의식 흐릿한 상태로 발견…"생명 지장 없어"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 자택서 의식 흐릿한 상태로 발견…"생명 지장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씨(41)가 의식이 흐릿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30분께 용인시 자택에서 의식이 희미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2018년 이혼한 김씨는 최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 부인과 자녀들에 대해 양육비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최근에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감정싸움이 아닌 현명한 방법으로 오직 아이만을 위한 생각으로 헤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나쁜 아빠로 낙인됐다 하더라도 나는 진심을 다해 양육비를 위해 달려가겠다”고 의혹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용인=김현수기자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