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의료급여 재정 건정성 위해 올바른 이용 유도
양주시 의료급여 재정 건정성 위해 올바른 이용 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올바른 의료급여 이용을 유도하고 있다.

의료급여 재정 안정화를 위해서다.

2일 시에 따르면 의료급여제도는 생활유지능력이 없거나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 국민의 의료비를 정부가 보장하는 제도로 국민건강보험과 함께 의료보장의 중요한 수단이 되고 있다.

의료급여 대상자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수급자 중 근로무능력 가구, 산정특례 등록자, 시설수급자, 타법의 적용을 받아 보호되는 이재민, 국가유공자, 북한이탈주민 등 1종 수급권자와 1종 수급대상이 아닌 국민기초생활보장대상자인 2종 수급권자로 분류된다.

의료급여는 의료비에서 수급자 본인 부담금을 제외한 전액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급되며 4인가구 기준 월소득이 195만516원을 넘지 않아야 한다.

근로능력이 없는 1종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입원비가 무료이고 외래진료시 1천~2천원의 진료비를 부담하면 된다.

근로능력이 있는 2종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입원비의 10%, 외래진료는 1차 의료기관은 1천원, 2ㆍ3차 의료기관은 진료비의 15%만 내면 된다.

한편 지난해 양주시에 등록된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7천25명으로 이들을 위한 진료비용으로 22억원이 집행됐다. 장애인 보조기기 지원에 1억300만원, 당뇨ㆍ복막투석 등 요양비 1억2천300만원 등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체계적인 사례관리로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자가 건강관리 능력을 향상시키고 합리적인 의료 이용을 유도해 의료급여 재정 안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