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취약계층 생활보장... 복지 사각지대 발굴 본격화
양주시 취약계층 생활보장... 복지 사각지대 발굴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3일 양시에 따르면 시는 복지부문 공공빅데이터를 통해 위기징후를 파악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고위험 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ㆍ지원한다.

이를 위해 사회적 고립가구를 밀착 발굴할 수 있도록 지역실정에 밝은 복지 이ㆍ통장, 생활업종 종사자 등으로 명예 사회복지 공무원을 지정해 상시 발굴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우체국, 부동산, 아파트관리사무소 등 동네사랑방과 세금 고지서 등에 홍보문구를 삽입하는 등 위기가구 발굴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위기가구 지원에 초점을 맞춰 공적ㆍ민간자원을 적극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도 박차를 가한다.

시는 한시적으로 이달 말까지 긴급복지 재산기준을 1억1천800만원 이하에서 2억원 이하로 대폭 완화, 더 많은 위기가구를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웃을 사전에 발굴, 복지 사각지대 제로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