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비자전문가 키워 도민 권익 도모
경기도, 소비자전문가 키워 도민 권익 도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억울한 소비자가 생기지 않도록 ‘소비자 전문가’를 양성, 도민 권익 증진을 도모한다.

경기도는 3일 도 소비자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취약계층 소비자교육 활성화를 위해 ‘소비자 전문가 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는 1억7천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한국소비자원과의 협업을 통해 소비자 상담가, 교육자 등을 키우게 된다. 특히 도는 소비자 전문가 양성이 이뤄지면 어린이, 노인, 이민자 등 소비자로서 피해를 받았을 때 대응하기가 쉽지 않은 ‘소비자 취약계층’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도는 이달 중 G-버스, SNS를 통해 100명의 인원을 모집하고 오는 4월 인원 선발과 위촉을 진행한다. 또 4월~6월에는 신규과정을, 9월~10월은 심화과정을 펼친다. 교육은 온라인교육, 소비자상담사 시험, 현장 교육, 그룹별 교육이 준비돼 있다. 이 같은 과정을 마쳐 소비자 전문가로서 모습을 갖추게 되면 올해 하반기에는 소비자 상담, 현장 소비자 교육 등 실질적인 소비자 상담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이번 과정에서는 ‘소비자전문상담사’ 자격증 취득을 연계했다.

이런 가운데 도는 소비자 전문가 양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경력단절 여성이나 청년 등 일자리가 없는 도민을 소비자 전문가로 키워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것은 물론 이들이 소비자 보호를 위한 상담, 교육을 진행하면서 도민 권익 증진 등 일석이조의 효과도 고대하고 있다. 또 경기도내에서 활동하는 소비자 전문가들이 대부분 고령인 것으로 추산돼 이번 소비자 전문가 양성은 세대교체의 성격도 지닐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내에 소비자 전문가나 상담사 인력이 상당히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라며 “젊은 층을 소비자 전문가로 양성을 통해 기존 전문가와 세대교체를 이뤄내는 것은 물론 도민 권익 증진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