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안철수와 최종 단일화 시도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안철수와 최종 단일화 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힘 서울시장 후보에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부산시장 후보로 뽑힌 박형준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 힘 서울시장 후보에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부산시장 후보로 뽑힌 박형준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4·7 보궐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선출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4일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경선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부산시장 후보는 예상대로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결정됐다.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오 후보는 41.64%의 득표율을 기록, 접전을 펼쳤던 나경원 후보(36.31%)를 5.33%p 차이로 눌렀다. 조은희·오신환 후보는 각각 16.47%와 10.39%를 기록했다. 나 후보는 당초 가산점이 부여돼 우세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경쟁자들의 공세에 방어에만 급급, 포용력있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는 등 전략미스로 패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예상대로 박형준 후보가 과반이 넘는 54.40%의 득표율로 낙승을 거뒀다. 박성훈·이언주 후보는 각각 28.63%와 21.54%를 받았다.

이번 여론조사 경선은 지난 2∼3일 응답자의 지지 정당 구분 없이 ‘100%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날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결정된 오세훈 후보는 ‘제3지대 단일후보’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최종 단일화 경선을 하게된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