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천 SK하이닉스서 불산 누출…1명 화상ㆍ2명 단순 흡입
[종합] 이천 SK하이닉스서 불산 누출…1명 화상ㆍ2명 단순 흡입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4. 06   오후 3 : 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11시34분께 이천시 부발읍 SK하이닉스 반도체 제조 공장(M16) 5층에서 불산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3명이 다쳤다. 1명이 팔다리 화상 등 중상을 입었으며, 2명이 단순 흡입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유지보수업체서 환경분석 장비 점검 중 내부배관에서 불산이 누출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불산 누출량은 500㎖ 미만으로 소량이며 배관이 자동으로 폐쇄돼 외부 누출은 없었다.

불산농도는 오후 1시40분께 0%로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경찰과 고용노동부, 화학물질안전원 등 관계 기관에 사고를 통보해 공동대응 조치했다.

이천경찰서는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한편 불산은 수소(H)와 불소(F)가 합쳐진 불화수소(HF)를 물에 녹인 액체로 무색의 자극적 냄새가 나는 휘발성 액체. 석유 정제, 알루미늄과 우라늄 등의 광물 제련, 전자회로와 각종 화학물질 등에 쓰인다.

김정오ㆍ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