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림ㆍ한희주, 亞유도선수권 남녀 동반 패권
안창림ㆍ한희주, 亞유도선수권 남녀 동반 패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 男 73㎏급 전 경기 한판 장식…한, 호주 선수 제치고 금메달
안창림(왼쪽)과 한희주. 경기일보DB
안창림(왼쪽)과 한희주. 경기일보DB

남녀 유도의 ‘간판’ 안창림과 한희주(이상 KH 그룹 필룩스유도단)가 2021 아시아-오세아니아 유도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했다.

안창림은 7일 밤(한국시간)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 가즈프롬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2일째 남자 73㎏급 결승에서 소몬 마크마드베코프(타지키스탄)를 상대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종료 23초전 한팔 업어치기 한판으로 뉘고 우승했다고 대한유도회가 전했다.

안창림은 이날 2회전부터 결승까지 3경기를 모두 한판승으로 장식하면서 금메달을 획득해 다가올 도쿄올림픽에서의 메달 전망을 밝혔다.

앞서 안창림은 1회전서 베크슐탄 슐타노프(키르기즈스탄)에 반칙승을 거둔 후, 2회전서 케이세이 나카노(필리핀)를 꺾기 한판, 준결승서 칭 다가(중국)를 업어치기 한판으로 뉘고 결승에 올랐었다.

또 여자 63㎏급 한희주는 결승전서 뵈커 캐서린(호주)을 업어치기 되치기 절반으로 제치고 패권을 안았다. 1회전서 줄후마르 다쉬키노바(투르크메니스탄)를 누르기 한판으로 제친 한희주는 준준결승서 키요미 와타나베(필리핀)를 허벅다리 절반, 준결승전서 양 준시아(중국)를 안다리걸기 절반으로 꺾고 결승에 나섰다.

한편 한국은 남자 81㎏급 이문진(필룩스)과 여자 70㎏급 김성연(광주도시철도공사)이 은메달, 여자 63㎏급 조목희(한국마사회)가 동메달을 추가해 이틀동안 금메달 3개, 은메달 4개, 동메달 3개로 종합 1위를 달렸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