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무승’ K리그1 경인 연고 4팀…“주말엔 다르다”
주중 무승’ K리그1 경인 연고 4팀…“주말엔 다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ㆍ11일 일제히 승리사냥…중위권 팀과 만나는 수원ㆍ성남, 해볼만
K리그1 엠블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경인지역 연고 K리그1 팀들이 이번 주말 지난 주중 경기에서의 부진을 떨치기 위한 승리사냥에 나선다.

경인 연고 K리그1 4개팀인 수원 삼성, 인천 유나이티드, 성남FC, 수원FC는 지난 6ㆍ7일 이틀간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4위 수원 삼성(3승3무2패ㆍ승점 11)과 10위 인천(2승1무5패ㆍ승점 7)은 지난 7일 인천에서 0대0으로 비겼다. 이전 나란히 2연패에 빠졌던 두 팀은 승점 1씩을 나눠가진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수원은 베테랑 염기훈의 슛이 골대를 맞춰 아쉬움을 남겼고, 인천은 수비형 미드필더 문지환의 출장 정지로 델브리지를 기용하는 ‘고육책’을 썼음에도 패하지 않은 것에 만족할 수 밖에 없었다.

수원은 오는 11일 제주 원정에 나서 승격팀인 8위 제주와 만난다. 수원은 부상 중인 고승범, 김민우, 니콜라오, 민상기를 비롯해 올 시즌 아직 한 경기도 못 뛴 헨리, 안토니스 까지 포함하면 당장 100% 전력을 가동하긴 힘들다.

하지만 지난해 K리그2 우승팀인 제주는 지난 4일 수원FC에 시즌 첫 패배를 당한데다, 8일 강원과의 홈 경기에서도 무승부에 그쳐 수원으로서는 4경기 만에 승리를 기록할 수 있는 상대로 여기고 있다.

또 인천도 이날 선두 전북을 상대로 원정 경기에 나선다. 주포 무고사가 코로나19 여파로 그라운드를 밟지 않아 창끝이 무뎌졌다. 네게바, 김현 등이 분전하고 있지만 100% 전력이 아닌 상태에서 리그 최강 전북과의 원정은 부담스럽다. 여기에 문지환이 지난 4일 광주전 퇴장으로 이날도 뛸 수 없는 것도 악재다.

한편 ‘짠물 수비’로 5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치고 있는 성남FC(3승3무2패ㆍ승점 11)는 10일 6위 광주를 홈으로 불러 격돌한다. 성남 특유의 탄탄한 수비가 광주의 펠리페, 엄지성 등 공격진을 어떻게 봉쇄하느냐가 승부의 관건이다. 성남의 쓰리백 수비진은 올해 8경기, 4실점으로 리그 최소여서 이날도 기대를 모은다.

최하위 수원FC(1승3무4패ㆍ승점 6)는 11일 2위 울산과 홈서 만난다. 지난 4일 제주와의 홈 경기에서 1천516일만의 K리그1 승리를 신고했지만 주장 정동호가 사후 징계로 2경기 출장정지를 당하는 등 분위기가 좋지 않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