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용문 주민들 “홍천~용문 철도에 용문산역 추가 신설해 달라”
양평 용문 주민들 “홍천~용문 철도에 용문산역 추가 신설해 달라”
  • 황선주 기자 hsj@kyeonggi.com
  • 입력   2021. 05. 12   오후 2 : 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동균 양평군수가 용문면 주민들과 홍천~용문 철도와 관련해 용문산역 신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양평군 용문면 주민들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반영된 홍천~용문 철도와 관련해 용문산역 신설을 요구하고 나섰다.

용문산역유치추진위원회는 12일 오전 용문다목적청사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요청했다.

이 날 간담회에는 정동균 군수, 이종인 도의원, 조종상 용문면장, 김진애 군 교통과장, 추진위원 8명이 참석했다.

추진위는 간담회에서 용문산과 천년고찰 용문사를 찾는 관광객 편의도모와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용문산역을 추가 신설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 이장은 “주민과의 공론화 과정 없이 용문-홍천 간 철도에서 용문산역 설치가 배제됐다”며 “소수 기득권자들의 반대 의견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 정동균 양평군수가  용문면 주민들과  홍천~용문 철도와 관련해 용문산역 신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정동균 양평군수가 용문면 주민들과 홍천~용문 철도와 관련해 용문산역 신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에 대해 정동균 군수는 “용문산에 역이 생기면 용문의 상권이 죽을 수 있다는 일부 우려가 있기는 했지만 양평군에 역이 하나 더 생겨서 나쁠 게 있나”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용문-홍천 간 철도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반영 됐을 뿐 예비타당성과 타당성 조사, 기본·실시설계 등 넘어야할 산이 많다”며 “용문산역이 추가 신설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홍천∼용문 간 철도’는 서울역에서 양평군 용문까지 운행 중인 경의중앙선을 홍천읍까지 34.2km 연장하는 수도권 광역전철 단설철도다.

총 사업비는 7천818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평=황선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