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경기교육] 미뤄진 만큼 더~ 즐겁게... 가남초 졸업사진 찍는 날
[꿈꾸는 경기교육] 미뤄진 만큼 더~ 즐겁게... 가남초 졸업사진 찍는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교의 꽃이라 하면 첫 번째는 입학식, 두 번째는 운동회, 학예회인데 코로나19 때문에 할 수 없었다. 저학년 아이들은 이를 알지 못해 안타까웠다. 세 번째는 수학여행이다. 세월호 참사 때문에 수학여행을 갈 수 없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더욱더 자제됐다. 백신을 맞더라도 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그리고 마지막은 졸업식이다. 졸업식 하면 떠오르는 것은 바로 졸업사진이다.

우리는 5월28일 4층 동아리방에서 1차 졸업사진을 찍었다. 우천으로 미뤄졌던 졸업사진을 드디어 찍게 됐는데 이날 또한 많은 비가 내려 어쩔 수 없이 실내에서 사진을 찍었다.

컨셉은 자유사진 한 장, 증명사진 한 장으로 두 장을 찍었다. 사진기사 아저씨께서 포즈도 교정해 주셔서 잘 찍을 수 있었다.

예쁜 모습으로 사진을 찍기 위해서 이날 만은 약간의 메이크업도 허용됐다. 집에서 소품들을 준비해온 아이들도 보였다. 이를테면 예쁜 화분, 그리고 인형, 키보드 등등... 다양한 소품을 들고 와서 찍는 재미도 있었다.

가남초 학생들은 졸업사진의 소감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사진기사분께서 웃음을 유도하려 하는 행동이 웃기기도 하고 재미있었다”(6학년 최윤혁), “소품을 들고 촬영한다는 게 조금 부끄러웠지만 나름대로 괜찮았다”(6학년 이희성)

오늘은 초등학교 앨범에 남는 만큼 예쁘게 찍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다. 친구들 모두가 힘들었을 텐데 온종일 행복해 보였다.

2차 졸업사진 촬영은 가을에 야외에서 단체 사진과 개인사진 몇 장 등을 찍을 예정이다. 그때는 아이들이 사진을 찍어본 경험이 있으니 전보다 더 능숙하게 찍지 않을까 싶다.

중학교로 같이 올라가는 친구들도 있겠지만 다른 학교로 가야 하는 친구들도 있을 것이다. 그런 생각을 하니 벌써 아쉽고 다 같이 함께하지 못한다는 것에 마음이 먹먹해진다. 그래서 더 소중하다. 2차 사진을 찍고 그 후 몇 년 뒤에 졸업 앨범을 꺼내면 ‘그땐 그랬지’라고 잊었던 추억을 기억하며, 회상할 수 있는 그런 사진을 찍었으면 좋겠다.

정호현 통신원 (여주 가남초)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