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불발 너무 아쉽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불발 너무 아쉽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구리)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재난지원금 관련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구리)가 25일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불발에 대해 ‘아쉽다’는 소회를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관련 협상 테이블에서 야당은 ‘소득 하위 80% 지급’에서 단 1%도 올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며 “이에 80%를 88%로 올리는 과정이 매우 험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선 80%로 지급할 경우 뒤따를 여러 문제를 지적했다. 특히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등이 불이익을 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해 극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며 “물론 앞서 민주당이 당론으로 정한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을 관철하지 못한 것은 매우 아쉽다. 하지만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날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과 국회 상임위원장을 재배분하는 과정에서 전·후반기에 각각 법제사법위원장을 나눠서 맡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윤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 이관을 둘러싼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저 역시 약속을 끝까지 지키지 못해 송구하다”며 “다만 지도부 결정과 의총의 추인 절차를 거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사위가 동물 및 식물국회의 수단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여당이 법사위를, 야당이 예결위를 맡아야 한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임태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