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목감동 구도심 주거환경개선사업 '이원화'...주민들 혼란
시흥 목감동 구도심 주거환경개선사업 '이원화'...주민들 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 목감 제2 정비 예정구역

시흥시가 구도심 ‘주거환경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정비예비구역으로 지정된 구역계 내 일부 주민들이 자체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나서면서 주민 간 혼란 양상을 보이고 있다.

26일 시흥시와 시흥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2월 ‘2030 시흥시 도시ㆍ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수립, 고시하고 1단계로 ‘목감 제2구역’(목감동 242-9 일원, 3만8천20㎡)을 정비예비구역으로 지정했다.

시는 이를 위해 최근까지 주민공람과 주민설명회 등을 개최, 구역 내 전체 개발을 전제로한 개발계획 수립을 정책방향으로 잡고 용역을 발주, 정비구역 지정을 추진해 왔다.

시는 구도심과 목감 신도시 간 사업성 확보를 통한 개발격차 해소를 위해 이 곳을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종상향을 전제로한 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구역계 내 일부 주민들이 자체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고 나섰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의 경우 ‘빈집 및 소규모주택정비에 관한 특례법’상 해당 구역계 내 주민들의 80% 동의를 받을 경우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현재까지 시에 동의서가 접수된 상태는 아니지만 주민들이 법상 동의율을 충족하고 사업을 추진할 경우 동일 구역 내에서 이원화된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 상황이 발생, 시의 정책방향에도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

특히 전체 사업계획에 차질이 예상될 뿐만 아니라 주민 간 갈등과 자칫 누더기 개발사업으로 전락 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시의회 이금재 부의장은 “목감 제2구역 내 800세대 약 2천여 명의 주민들은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 및 지역 간 불균형 해소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우려도 적지 않다”며 “시는 사업구역 내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개발사업이 진행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시의 정책 방향은 신도심과 구도심 간의 균형발전을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아가는 것”이라며 “지역주민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합리적인 개발방향을 잡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흥=김형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