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깃대종, 생태계를 가다 ②] 드넓은 영종갯벌 위 하얀 진주처럼 반짝, ‘흰발농게’
[인천 깃대종, 생태계를 가다 ②] 드넓은 영종갯벌 위 하얀 진주처럼 반짝, ‘흰발농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발농게를 아십니까?”

이름만 들으면 ‘발의 색깔이 하얀색인 농게?’라는 느낌뿐이다. 아직 흰발농게의 정체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환경부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한 지도 10년이 채 지나지 않았다. 아는 사람이 적다는 것은 곧 관심도 부족하다는 의미다.

흰발농게는 아직 아무에게나 얼굴을 드러내 주지 않는다. 흰발농게의 주 서식처인 인천 중구 영종도의 동쪽 영종2지구 갯벌로 가려면 공사 현장을 뚫고 비포장도로를 30분 넘게 달려야 한다. 갯벌 초입에서도 물이 빠져 뻘이 드러나면 만날 수 있기도 하지만, 이곳에서는 흰발농게의 진면목을 볼 수 없다.

최근 찾은 드넓은 영종 갯벌에는 작은 하얀 점들이 꿈틀댄다. 최대한 가까이 가 자세히 봐야 흰발농게라는 것을 알 만큼 작다. 몸 전체가 100원짜리 동전만 하다. 손가락을 뻗어 잠깐 ‘한놈’, ‘두시기’, ‘석삼’, ‘너구리’, ‘오징어’까지 수를 세다가 포기한다. 수천 마리인지, 수만 마리인지, 이 녀석들의 수를 세는 일은 사실 바보짓에 가깝다. 정신없이 좌우로 마구 몸을 흔드는 이 녀석들의 모습에 죄다 그놈이 그놈 같을 뿐이다.

인천 중구 영종2지구 개발사업 예정지 갯벌에서 짝짓기 철을 맞은 멸종위기종 2급인 흰발농게가 흰색의 큰 집게발을 흔들며 암컷을 유혹하고 있다. 흰발농게 수컷은 자신의 서식처에 15cm 정도의 굴을 판뒤, 입구에 퇴적물을 쌓아놓고 큰 집게발을 흔들며 암컷을 유혹하는 짝짓기 습성을 갖고 있다. 장용준기자
인천 중구 영종2지구 개발사업 예정지 갯벌에서 짝짓기 철을 맞은 멸종위기종 2급인 흰발농게가 흰색의 큰 집게발을 흔들며 암컷을 유혹하고 있다. 흰발농게 수컷은 자신의 서식처에 15cm 정도의 굴을 판뒤, 입구에 퇴적물을 쌓아놓고 큰 집게발을 흔들며 암컷을 유혹하는 짝짓기 습성을 갖고 있다. 장용준기자

수게들이 암게들을 유혹하려 위아래로 흔드는 하얀 집게발은 갯벌 위로 드리운 햇살을 머금어 진주알처럼 반짝반짝 빛난다. 연애의 기본이 누가 ‘밀고 당기기(밀당)’라고 했는가. 숨구멍을 들락날락 거리며 힐끔힐끔 수게들을 훔쳐보는 암게들의 모습에서 세상의 모든 연애사를 껴맞춰 보는 것도 재미다.

흰발농게들은 영종2지구 갯벌 393만5천㎡ 중 9만5천여㎡에 이르는 면적에 200만 마리 넘게 서식한다. 주로 갯벌 상부에 살기에 갯벌에 들어가지 않더라도 눈으로 볼 수 있다.

흰발농게가 일반 게들처럼 굴을 파고 사니 유기물을 무기물로 분해하며 갯벌을 이루는 칠면초(염생식물) 등 1차 생산자들에게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도 당연한 일이다. 이 양분을 먹고 자란 칠면초는 붉게 군락을 이뤄 보기에도 좋지만, 갯벌을 꽉 잡아줘서 침식을 막는다. 갯벌의 생태계 구성원은 서로에게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인천시가 흰발농게를 깃대종으로 지정한 만큼, 흰발농게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도 필요하다. 흰발농게가 얼마나 중요한 생물인지, 왜 우리가 지켜야 하는 생물인지 많은 시민이 알아야 한다. 현재는 영종 갯벌 입구에 작은 안내판 하나만 흰발농게를 설명하고 있을 뿐이다.

흰발농게 서식에 대한 조사도 아직 부족하다. 2019년에 해양생물자원관에서 대대적인 조사를 벌여 영종 갯벌이 국내 최대 서식지라는 것이 알려졌을 뿐이다.

김태원 인하대 해양과학과 교수는 “아직도 영종 갯벌에 흰발농게 서식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곳도 상당히 많다”며 “서식지가 워낙 독특한 만큼, 꾸준한 조사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민·이민수기자

 


관련기사
[인천 깃대종, 생태계를 가다 ②] 홍소산 영종환경연합 대표 “소중한 생태적 자원, 보호해야” “흰발농게는 꽤 오래전부터 영종 갯벌의 주인이었습니다.”홍소산 영종환경연합 대표는 인천 영종갯벌과 인연이 깊다. 그는 2006년께 영종도 바다에 버려진 어구들을 치우려고 처음 이곳을 찾았다. 갯벌 정화활동을 하던 당시 흰발농게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았다.홍 대표는 “작은 게가 흰 발을 들고 왔다갔다하기에 인근 주민에게 이게 뭐냐고 물었더니 ‘흰바리’라는 답이 돌아왔다”며 “아주 오래전부터 (영종 갯벌에)있던 놈들이라고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이어 “워낙 많이 보여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10여 년 전쯤 흰발농게가 멸종위기종으로 지 [인천 깃대종, 생태계를 가다 ②] 김태원 인하대 교수, “갯벌 생태계 유지에 매우 중요” “흰발농게의 엄청난 개체 수는 바로 갯벌 생태계를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김태원 인하대학교 해양과학과 교수는 대학원에 다니던 1999년부터 흰발농게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번식과 의사소통, 기초생태 등의 연구로 시작했다. 지금은 인간활동에 의해 흰발농게가 어떤 생태적 영향을 받는지에 관심을 두고 있다.김 교수는 “흰발농게는 워낙 주변 진동 등에 민감해 사람들이 레저 체험 등으로 갯벌을 밟을 때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어 “층간소음으로 사람들이 고통받듯이, 주변 환경이 흰발 [인천 깃대종, 생태계를 가다 ②] 영종도 갯벌의 허파 '흰발농게'…개발에 생존 위협 흰발농게의 최대 서식지인 영종 갯벌 생태계가 각종 개발 사업으로 위협받고 있다. 인천시가 최근 흰발농게를 깃대종(보호종)으로 지정하는 등 보호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 실질적인 후속 대책은 미흡하다.21일 시와 환경단체 등에 따르면 인천 중구 영종도 영종2지구 갯벌 393만5천㎡ 중 9만5천여㎡에 이르는 면적에 흰발농게가 200만 마리 넘게 살고 있다. 전국에서 이곳은 흰발농게의 최대 서식지로 꼽힌다.몸 전체 크기가 100원짜리 동전만 한 흰발농게는 수컷의 집게발이 몸체만 한 것이 특징이다. 갯벌 상부에 살면서도 갯벌 바닥에 구멍을 [영상] "갯벌 메워 무엇을 만들려고"…멸종위기 '흰발농게' 인천시 영종갯벌이 최대 서식지인 멸종위기종 2급인 '흰발농게'최근 깃대종으로 지정된 흰발농게는 각종 개발사업에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는데…서식지 보호를 위해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영상=이아영·민경찬 PD, 이은환 인턴PD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