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한항공, KOVO컵 2연승으로 조 1위 준결승 진출
인천 대한항공, KOVO컵 2연승으로 조 1위 준결승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동혁 22점, 4블로킹 맹활약…20일 OK금융그룹과 4강 대결
1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3차전 대한항공과 국군체육부대 경기에서 대한항공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가 프로배구 컵대회서 2연승을 거두며 4강에 안착했다.

대한항공은 19일 의정부체육관서 열린 ‘2021 의정부ㆍ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조별리그 B조 3차전서 22득점과 블로킹 4개를 성공시킨 임동혁의 맹활약에 힘입어 국군체육부대에 세트 스코어 3대1(25-15 21-25 25-20 25-22) 승리했다.

임동혁 외에도 정지석이 18득점, 3블로킹, 곽승석이 16득점을 올리는 고른 활약으로 손쉽게 승리를 낚았다.

대한항공은 1세트서 임동혁의 연속 서브 성공과 곽승석의 오픈 공격이 먹혀들며 초반부터 11-3으로 점수차를 벌렸고, 국군체육부대 한국민의 백어택과 김지한의 퀵오픈 공격을 임동혁이 연이어 블로킹해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서 대한항공은 18-19로 팽팽히 맞서다가 국군체육부대가 김동민의 시간차 공격과 전진선의 스파이크 서브를 앞세워 연속 득점을 올려 세트를 뺏겼다.

반격에 나선 대한항공은 3세트서도 14-14로 팽팽하게 맞섰지만, 정지석의 오픈공격과 임동혁의 블로킹을 묶어 앞서나갔다. 결국 세트 막판 상대 전진선의 공격 범실까지 겹치며 세트를 추가, 2대1로 다시 앞서갔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4세트 22-22로 맞선 상황서 정지석의 오픈 공격과 한상길의 블로킹 성공, 곽승석의 강서브가 꽂혀 순식간에 3점을 뽑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2승1패로 B조 선두에 오른 대한항공은 20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서 A조 2위 안산 OK금융그룹과 준결승전을 갖는다.

정자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